언어 의 온도 언어의

언어의 온도 / 이기주

언어의 온도

글이 가지는 힘은 대단하다. 특히 형용사가 갖는 힘은 참 대단하다. “간질간질하고 알싸하면서 두근두근 설레다가 어느 순간 번쩍이는 그런 순간.” 이라는 말을 읽기만 해도 가슴이 두근두근해졌다. 그런 순간은 무심하게 길을 걷다가도, 무료하게 혼자 매점에서 점심을 먹다가도, 컴퓨터 앞에서 문서

언어의 온도

언어의 온도 2017.07.18 11:01:22 크게보기 페북 트윗 카톡 기타 시론 우리 생활의 대부분은 말로 시작하고 말로 하루를 마감한다. 내가 한 말과 행동이 다른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도 있고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줄 수도 있다. 말은 내가 하지만 듣는 것은

언어의 온도

2019_17 언어의 온도 :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 이기주 저 / 말글터 / 2016년 08월 19일 / 2019.07.17 좋은 책은 오래간다. 혹자는 말한다. 베스트 셀러는 사

언어의 온도

– 이기주 저 온도는 날씨 이야기할 때만 언급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모든 추상적인 것에도 온도가 있고, 특히 언어에도 온도라는 게 있다. 추위에 떨던 이에게 따뜻한 차 한 잔이 몸을 녹여주듯, 따뜻한 말과 글은 차갑고 냉혹한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하나의 위로가 된다.

언어의 온도

언어의 온도 # 아픈사람을 알아보는건 더 아픈사람이란다.. 첫페이지에 있는 지하철에서 엿들은 할머니의 말. # 흔히들 말한다. 상대가 원하는 걸 해주는게 사랑이라고. 하지만 싫어하는 것을 하지 않는 사랑. 더 …

[북돋움] 언어의 온도

김은아(마음문학치료연구소 소장) 친정 부모님이 밭에 깨 모종을 옮겨 심는다고 해서 모처럼 일손을 보탰다가 외려 일을 그… 친정 부모님이 밭에 깨 모종을 옮겨 심는다고 해서 …

언어의 온도

[2019년 1월 4일 작성글 옮김] 출판된 순서와는 다르게 ‘말의 품격’을 먼저 읽고 ‘언어의 온도’를 읽었다. 이 책은 뒤늦게 베스트셀러가 되었다고 한다. 입소문을 타서 그렇다고는
『언어의 온도』
『언어의 온도』 흔히들 말한다. 상대가 원하는 걸 해주는 것이 사랑이라고. 하지만 그건 작은 사랑인지도 모른다. 상대가 싫어하는 걸 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사랑이 아닐까. 사랑의
책읽는 반지곰 (언어의 온도) 3월 5일
반지곰 went live on Twitch. Catch up on their Just Chatting VOD now.

언어의 온도 이기수 책

언어의온도라는 책에서 인상깊게 남은 구절을 적어보았습니다 hi hi Header Menu 홈 태그 방명록 Main Menu 분류 전체보기 (49) 찐!정보통 (8) 일상생활 (14) 홈 태그 방명록 언어의 온도 이기수 책
[알라딘서재]언어의 온도
무심코 들었던 어떤 말이 유달리 마음에 와닿는 경우가 있다. 타인에 내게 해준 말속에서 그 사람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때로는 기발한 표현을 들었을때는 바로 좋은 표현이라며

‘언어의 온도’ 진지희 “좋은 글을 적어준 진아에게 위로받는 …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tvN D ‘언어의 온도: 우리의 열아홉’ 배우들이 시청자들이 궁금해했던 이야기, 배우들이 직접 시청자들에게 전하고

언어의 온도

적당히 뜨거운 음식을 먹듯 찬찬히 | 코끝 시리던 올해 1월, 언어의 온도라는 책을 읽었다. 짧게나마 읽으며 떠오르던 생각들을 메모장에 끄적여놓았는데, 다른 메모를 찾다 우연히 발견하고는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분명 짧은 메모인데도, 그날의 느낌, 생각, 장소와 같은 것들이 고스란히 함께

[알라딘서재][책리뷰]언어의온도

내 손바닥만 한 크기의 작은 책 한 권이 나에게 왔다. 책을 펼치기도 전에 이미 나는 겉표지 색상과 크기에 마음을 뺏긴 상태였다. 이리저리 책의 겉을 둘러보다 첫 장을 펼쳤다. 역
[알라딘서재]언어의 온도
가끔 주변에서 책을 추천해 달라는 요청을 한다. 대상은 책을 읽지 않는 중학교 2학년 여학생이다. 얼마 전 도서관에서 종강한 프로그램 중 ‘드림 스피치리더십’ 에 참여한 학생들이

언어의 온도02.글-138 라이팅은 리라이팅

-언어의 온도 140쪽 ‘라이팅은 리라이팅’ 중에서- 매주의 주어진 주제로 글을 써나가는 과정은 거창하게 말해서 불교에서 말하는 화두 같은 존재이다. 나에게 진정 쉽지 않은 숙제와 같다. 글을 쓴다는 건 작가의 말처럼 쓰고 다시 쓰는 과정의 반복인 듯하다.

發佈留言

發佈留言必須填寫的電子郵件地址不會公開。 必填欄位標示為 *